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광주 서구 양동, 홀몸노인 주거환경개선 지원!

- 12일 양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및 복지통장 30여명 홀몸노인 세대 지원

- 남편과 사별후 저장 강박에 시달려 온 홀몸노인 가구 대대적 환경정비

 

광주 서구 양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및 복지통장들이 관내 저장 강박 홀몸노인을 위해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펼쳤다.

 

남편과 갑작스런 사별 이후 그 충격으로 집안에 계속적으로 물건을 쌓아놓은지 20년이 되어가는 홀몸 노인 A씨(42년생) 집을 대대적으로 청소한 것.

 

지난 12일 양동 지역보장협의체 위원들과 복지통장 30여명은 A씨 집안에 쌓여진 헌 옷가지와 폐가구 등 5톤 가량의 생활쓰레기와 각종 폐기물을 정리, 처리했다.

 

이 날 광주서구보호관찰소와 서구청 청소과, 보건소, 양동 착한가게 등 지역 주민들도 함께했다.

 

A씨는 “그 동안 남편을 떠나보내고 나서 공허함에 짐을 쌓아둔게 여기까지 이르렀다.”며 양동 보장협의체위원 등에게 감사를 전했다.

 

김희영 위원장은 “이렇게 쓰레기만 쌓아놓고 있는 집을 실제로 보는 것은 처음”이라며 “앞으로도 가족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어려운 분들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년 초 양동 주민센터와 보장협의체는 ‘양동지킴이단’을 결성, 홀로 살아가는 노인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 지원에 힘쓰고 있다.

  사진>서구 양동 지역사회보장협의제 주거환경개선 지원

나대식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