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남구 “원어민과 화상영어, 수강료 80% 지원”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 가정 초‧중학생 대상

월 5,000원 부담하면 일주일 2~3회 영어회화 교육

 

“저소득 가정 등 취약계층 세대 초‧중학생의 경우 한달에 5,000원만 지불하면 원어민 강사와 화상 대화를 통해 영어를 학습할 수 있습니다. 영어 소통능력도 향상되니 적극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정, 장애인 가정 등 사회적 배려 대상인 취약계층 가구의 사교육비 절감과 자녀의 영어 소통능력 향상을 위해 원어민 화상 영어학습 지원 사업을 펼친다.
14일 남구에 따르면 원어민 화상 영어학습 지원 사업은 관내 취약계층 세대의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한다.
가정 형편 등의 사유로 학원에 다니기 어려운 아이들에게 영어학습의 기회를 제공, 이들이 글로벌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남구는 영어학습 지원 신청을 할 경우 학생들에게 월 수강료(2만5,000원)의 80%인 2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한달에 5,000원만 부담하면 원어민 강사와 얼굴을 맞대며 영어 대화를 통해 언어 소통능력을 키울 수 있다.
교육은 학생 선택에 따라 주 2회(1회당 45분) 또는 주 3회(1회당 30분) 실시되며, 신청은 광주 남구청 원어민 화상영어 홈페이지(http://abc.namgu.gwangju.kr)를 통해 가능하다.
화상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헤드셋과 화상 카메라를 필요로 하며, 원어민 화상 영어학습 지원 사업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남구청 교육지원과(☎ 607-2413) 또는 화상영어 상담센터(☎ 02-810-0909)로 문의하면 된다.
남구 관계자는 “아이들에게 수준 높은 영어회화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사교육비 절감을 위해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지난해 총 112명의 학생들에게 원어민 화상 영어학습을 지원한 바 있다.
 

정성수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