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김영록 지사, 북한 도발에 목숨 바쳐 맞선 55용사 기려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서 강한 국방력·안보의식 강조
   
▲ 김영록 지사, 북한 도발에 목숨 바쳐 맞선 55용사 기려
[복지TV호남방송 = 양정기] 전라남도는 24일 목포 현충공원에서 ‘제8회 서해수호의 날’기념식을 열고 북한 도발에 맞서 목숨 바쳐 서해를 지켜낸 55용사를 기렸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보훈단체·기관장 등 250여명이 참석한 기념식은 국민의례, 헌화 및 분향, 기념사에 이어 해군 제3함대의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국가유공자로서 애국정신 선양에 힘쓴 대한민국상이군경회 김수종, 손태은, 장영덕, 박철암, 문송환 씨에게 도지사 표창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특히 서해수호 55용사의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문태고 학생 대표 2명이 서해수호 55용사 사진을 배경으로 이름을 하나하나 부르는 롤콜 시간에선 기념식 참석자 마음을 깊이 울렸다.

기념식 마지막엔 서해수호의 날을 위해 해군·해병대의 서해수호 의지와 다짐을 담아 만든 창작곡 ‘서해의 별이 되어’를 해군 제3함대 군악대의 선도로 참석 내빈과 함께 불렀다.

김영록 지사는 기념사에서 “조국 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서해수호 영웅들의 애국심 덕분에 이 땅의 자유와 평화가 계속될 수 있었다”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서는 강한 국방력과 국민의 안보 의식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등 북한의 도발에 맞서 서해수호를 위해 희생한 호국영웅들을 추모하고 국민의 안보의식을 결집하기 위해 2016년부터 개최하는 국가 기념일이다.

양정기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정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