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광주트라우마센터, 오월심리치유센터 운영홍보부스 설치, 치유대상자 발굴, 응원 메시지 수집 등
   
▲ 광주광역시청
[복지TV호남방송 = 양정기] 광주트라우마센터는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행사가 열리는 17~18일 5·18민주광장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광주시민과 국가폭력 피해자를 대상으로 오월심리치유이동센터를 운영한다.

‘오월 증후군’은 해마다 5월만 되면 5·18에 대한 생각이나 그림이 떠오르면서 불안이나 답답함, 분노나 슬픔의 감정을 느끼는 것을 지칭한다.

오월심리치유이동센터는 광주시민의 ‘오월 증후군’을 치유하고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사업을 홍보하기 위해 2013년부터 매년 5월에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이 기간에는 센터 직원과 자원활동가, 국제인턴 등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현장에 홍보 부스를 설치하고 국가폭력 트라우마와 오월 증후군 설명, 치유대상자 발굴, 국가폭력 피해자에게 전하는 응원 메시지 수집, 5·18광주민주화운동 피해자 실태조사 및 트라우마 치유사업 홍보활동 등이 펼쳐진다.

김정민 시 평화기반조성과장은 “국가폭력 트라우마를 치유하기 위해서는 공동체 치유작업이 매우 중요하다”며 “오월심리치유이동센터를 통해 광주가 더욱 안전한 치유공동체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정기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정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