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수완동 우체국 부지활용을 위한 정책간담회 열어광주광역시의회대회의실에서 김익주 광주광역시의원 진행
수완동 우체국 부지 활용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김익주(사진 가운데)광주광역시의원이 진행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장덕동 1303번지(6036㎡)에 수완동 우체국을 신설하기 위해 전남지방우정청에서 2008년도에 부지를 매입 했다.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우체국은 신설되지 않고 임대사업만 꾸준히 해오고 있는 전남지방우정청은 광주시민들의 애로사항은 나몰라 하고 예산타령만 하고 있다.

2014년 부터 수완동우체국 신설 추진위원회에서는 그동안 수완동우체국신설 촉구 건의문 발송, 광주광역시장 면담(2014년 2월 27일) 전남지방우정청장 면담(2017년 8월 25일) 등 여러 번 공문도 발송하고 수완동우체국 신설 추진위원장의 1인 시위 등 열심히 노력을 했지만 지금까지 많은 세월이 흘렀지만 아무런 결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수완동우체국신설추진위원회 오명하 위원장은 전남지방우정창장을 면담해 수완동 우체국의 필요성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를 했다.

그 후 전남지방우정청에서는 2018년 2월 설계용역을 착수하고 2019년 초에 공사를 착수하고 2019년 하반기에 준공을 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부지를 확보한지가 10여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도 전남지방우정청은 본부에서 예산이 반영되지 않아 수완동 우체국을 건립하지 못하고 있다고 변명만 하고 있다.

수완동 우체국의 필요성을 외치고 있는 수완지구 8만 여명의 애로사항을 이제는 정치권에서 참여해 지난 14일 오후 2시 광주광역시의회대회의실에서 김익주(더불어민주당 광산1)시의원 주체로 수완동 우체국부지 활용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이정환(더불어민주당 광산구5, 산업건설위원장)광주광역시 시의원, 우정사업본부 전남지방우정청 우정계획과장, 광주광역시 교통정책과장, 광산구청 교통지도과장, 주민대표 등 이 참석하여 정책토론을 진행 했지만 결론은 나오지 않았다.

우정사업본부에서 책임 있는 담당자가 참석한다고 약속을 해놓고 다른 일정이 있다는 핑계로 우정계획과장이 참석해 정확한 답변을 이야기 하지 못해 정책간담회는 큰 성과 없이 끝나고 말았다.

전남지방우정청 예산과장은 “14일 정책 간담회 내용을 그대로 본부에 알려 주었기 때문에 답이 내려오면 다시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김익주(더불어민주당 광산구1)시의원은“전남지방우정청은 빠른 시일 안에 8만 수완지구 시민들을 위해서 수완동 우체국신설을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정기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정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