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강진 아스파라거스, 올해 첫 일본 수출 시작코로나 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지난해 수출량 대비 2.7배 증가
   
▲ 강진 아스파라거스, 올해 첫 일본 수출 시작
[복지TV호남방송 = 김윤수] 강진군 특산품인 아스파라거스가 코로나 19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올해 첫 일본 수출이 시작됐다.

군은 지난 7일 재배농가와 아스파라거스 선적식을 갖고 아스파라거스 500kg를 시작으로 5월까지 총 8회에 걸쳐 일본으로 수출을 추진한다.

2007년부터 아스파라거스 재배를 시작한 이후 친환경 아스파라거스 연구회를 중심으로 공동선별과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수출기반을 만들어 지난해부터 처음 일본으로 수출을 시작했다.

올해 수출 계획 물량은 지난해에 비해 2.7배 증가한 4톤에 이른다.

어려운 여건에도 강진의 아스파라거스 품질을 해외에서 인정받기 시작한 것이다.

강진 아스파라거스는 10월 중순까지 수확하며 4~5월 사이 수확량이 가장 많다.

또한 굵기가 두껍고 식감이 우수해 최상의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코로나 19 사태와 겨울 한파로 인해 농산물 생산과 수출에 어려움이 많았음에도 친환경 아스파라거스연구회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수출길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수출 시장의 다변화로 강진농가 소득 안정화에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김윤수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