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광주시, 서민 정신건강 회복 지원 강화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업무협약
   
▲ 광주시, 서민 정신건강 회복 지원 강화
[복지TV호남방송 = 이종현]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을 비롯한 서민들의 정신건강 회복을 위해 취약대상 발굴 및 심리지원을 강화한다.

광주시는 5일 광주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신용회복위원회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가 시민 신용회복과 정신건강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먼저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는 자살 및 중독문제 등으로 인한 정신건강고위험군 발견 시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심리지원 서비스를 연계하고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상담자 중 경제적 취약대상을 발굴해 금융지원 서비스를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양 기관은 찾아가는 심리상담 서비스,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종사자 대상 생명지킴이 양성 교육지원,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광주시는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이용자들의 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QR코드 배너를 활용해 마음건강 자가검진과 다양한 정보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신용회복위원회 광주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는 광주지역 저소득·저신용 서민에게 저리 자금 및 채무조정 지원, 고용-복지 연계 지원 등 원스톱 맞춤형 서민금융 지원을 하고 있다.

임진석 시 건강정책과장은 “경제적 위기로도 힘든 시민에게 우울·자살 등 정신건강문제가 발생하면 그 어려움을 혼자 힘으로 이겨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한 양 기관의 협조가 광주 서민들의 신용회복과 마음 챙김에 한 줄기 빛으로 작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현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