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나주 반남면,‘은빛 영양배달사업’추진 … 취약계층 밑반찬 지원독거노인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 대상자 15가구 대상, 매달 1회 밑반찬 지원

사진>나주시 반남면 독거노인등 복지사각재대 대상자에게 밑반찬 지원

나주시 반남면이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밑반찬 지원 사업에 나선다.

반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지사협)는 31일 코로나19 극복 및 관내 저소득 독거노인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 대상자의 영양 건강을 위한 ‘정성가득! 은빛 영양배달사업’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홀로 거주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15가구를 대상으로 올 연말까지 매달 1회 밑반찬 3종을 지원할 예정이다. 위원들이 밑반찬을 직접 만들고 배달하면서 주민들의 건강과 안부도 함께 점검하기로 했다.

특히 사업 재원은 그간 꾸준한 봉사와 기부로 나눔 공동체에 앞장서왔던 반남면 소재 ㈜일성기업(대표 나용철)의 후원을 통해 마련됐다.

나용철 대표는 성금 30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며 영양 가득한 반찬에 온정을 보탰다.

이날 반찬을 전달 받은 주민 박 모씨는 “코로나19로 외출 기회가 적어 누룽지로 끼니를 때울 때가 많았는데 이렇게 맛좋은 밑반찬을 전해주니 고마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경식 반남면장은 “밑반찬 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더 어렵게 생활하는 취약계층에게 따뜻한 위로와 희망이 전해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민·관 협업을 강화해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복지특화시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종현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