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상뉴스 WBC뉴스
5·18 40주년... 역사의 현장 민주광장에서 첫 기념식

광주시민의 피와 눈물로 지켜냈던 민주주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40주년을 맞아 역사의 현장이었던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거행됐습니다.

국립 5·18 묘역이 아닌 곳에서 기념식이 치러지는 것은 1997년 5·18이 국가 기념일이 지정된 이후 처음입니다.

40주년을 맞아 민주화 운동의 순고한 정신을 계승하는 의미로 민주광장에서 치러져 광주시민에게 또 다른 의미로 다가왔습니다.

1980년 5월 전남도청 앞에서 광주시민은 신군부에 끝까지 저항했고 옛 전남도청 앞 민주광장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 됐습니다.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19 영향으로 400여 명만 참석했으며 임을 위한 행진곡의 노래 가사에 담겨 있는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라는 주제로 열렸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의 유가족인 청년들의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민주화운동으로 희생된 고 임은택 님의 아내 최정인 님이 고인이 된 남편에게 보내는 편지 읽을 땐 유가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5.18은 대한민국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위대한 역사가 돼었다며 5.18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념사

문재인 대통령

광주에 진실을 알리는 것이 민주화운동이 되었고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대한 역사가 되었습니다. 5월 정신은 더 널리 공감되어야 하고 새대와 새대를 이어 거듭 새롭게 태어나야 합니다. 정부도 5·18의 진상규명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난 5월 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낮낮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지극히 평범한 광주시민들이 희생으로 지켜낸 민주주의. 오월의 현장에서 이뤄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40주년을 맞아 광주시민에겐 더욱 뜻깊게 다가왔습니다.

GJPC 이종현입니다.

이종현 기자  mumir@hanmail.net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