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광주시교육청, 원격교육으로 기반 다지며 4월 개학 준비EBS 온라인 학습방, e-학습터를 활용한 원격교육으로 학습 공백 최소화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이 교육부의 4월6일 개학 발표에 따른 단위학교의 개학 준비 지원을 위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원격교육 추진 계획’을 마련했다.

시교육청은 코로나19로 인한 원격교육의 필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관리형 온라인 학습 서비스 활용을 유도한다.

단위학교는 e-학습터, EBS 온라인 클래스 등을 활용한 학교별, 학급별 온라인 학습방을 개설해 원격교육을 준비하고 있다. 4월6일 개학을 준비하는 단계에서는 정규수업에 준하는 수준의 원격교육이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 개학을 준비하는 동안 교원 연수를 통해 관리형 원격교육 서비스의 사용 방법을 익히고, 교과별 성취기준을 중심으로 한 수업 자료를 개발해 휴업 장기화에 따른 학습 공백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이미 3월 초에 e-학습터와 EBS 온라인 클래스 활용 안내 동영상을 제작‧배포했고, 온라인 학습 지원을 위한 밴드도 개설‧운영하고 있다. 학교별 원격교육 대표 교원을 중심으로 원격수업지원단을 구성해 학교급별 e-학습터, EBS 온라인 클래스 활용 원격 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오는 30일 관내 전체 교원을 대상으로 교원 역량강화를 위한 유튜브 실시간 온라인 연수를 진행하고 실시간 묻고 답하기도 운영할 예정이다.

원격교육을 위한 수업 콘텐츠 확보를 위해 교사 온라인 커뮤니티를 구성‧운영하고 있다. 광주 초등 온라인 학습 지원 밴드에는 현재 1,600여 명의 교사가 참여하고 있다. 중‧고등학교에서는 교과별로 17개의 밴드를 통해 교과별 콘텐츠를 공유할 예정이다. 직업계고의 경우 온라인 콘텐츠 확보를 위해 티클리어, HRD 콘텐츠 네트워크(NCS), 이코리아텍, 에듀넷의 직업기초능력평가 등의 자료를 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시교육청은 2019년까지 초등 116개교에 3,950대의 스마트 패드를 보급했다. 이번 코로나19 관련 원격교육을 위해 학교 스마트기기 2,600여 대를 추가 보급했다. 또 원격교육을 위한 학교 스마트 기기 대여 물량으로 180대를 확보했고 지원이 필요한 학교에 대여할 예정이다.

원격교육에서의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저소득층 정보화 지원 전체 대상에게 원격학습 부속 기기인 화상캠 및 마이크 기능이 포함된 헤드셋을 보급했다. 2020학년도 초등학교 1학년 신입생 저소득층 대상 학생에게는 인터넷 통신비도 지원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원격교육의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원격교육 시범학교를 선정‧운영하고 있다. 원격교육 시범학교는 송정초, 대촌중, 지산중, 서강고 등 총 4개교이다. 운영 기간은 오는 30일부터 개학하는 등교일까지이다. 4개의 원격교육 시범학교는 정규수업에 준하는 원격교육의 일반화 가능성을 확인하게 된다.

시교육청 우재학 중등교육과장은 “코로나19의 종식 시까지 원격교육 준비를 철저히 해 정규수업에 준하는 교육과정이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학생과 학부모의 걱정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광주광역시교육청

양정기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