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임실군 동네상권 활성화 위해 공무원 소비촉진임실사랑상품권 매달 5만원 자유구매제 시행, 최대 100만원 구매 공무원도 있다

너무 힘든데, 그나마 공무원들 덕분에 버틸 수 있는 것 같아요.” 임실군청 공무원들이 앞다퉈 지역상권 살리기에 힘을 보태고 있다.

코로나 여파로 붕괴위기에 놓인 농촌상권을 살리기 위해 임실군청이 공무원 소비를 촉진하는 공격적인 대책을 속속 내놓으며 소상공인들에게 실낱같은 버팀목이 되고 있다.

임실군은 코로나 사태 이전부터 일찌감치 구내식당 수요휴무제를 실시해 왔다. 일주일에 한번씩은 점심시간에 지역 내 음식점을 이용하자는 취지에서다.

코로나 여진 속에 이 제도는 지역 내 음식점에 더욱 더 효과를 내고 있다. 여기에 평일 구내식당 배식율도 종전보다 크게 줄여, 500여명의 군청직원 중 필수 근무자 80명만 식사를 하도록 하고 있다.

그렇다 보니, 점심시간만 되면 공무원들은 삼삼오오 관내 식당가와 커피숍을 찾고 있다. 계산은 임실사랑상품권으로 대신하고 있다.

전 공무원을 대상으로 매달 5만원씩의 임실사랑상품권 의무구매제를 6월까지 시행하고, 급여의 일부인 복지포인트 중 20만원을 구매토록 한 덕이다.

게다가 이 기간 최대 100만원 한도 내에서 10% 특별할인을 시행하면서 5만원 이상 최대 100만원 상당을 구매하는 공무원들이 급증, 상품권 유통이 활발해지고 있다.

사실상 공무원 한 명당 6월까지 최소 40만원 안팎의 임실사랑상품권을 지역 내에서 소비하고 공무원 구매 열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어 상권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특별할인 기간을 6월까지 연장한 가운데 총 120억원 규모의 상품권을 추가 발행해 유통할 계획이다.

복지포인트는 주유비 등 교통비와, 일반음식점, 소형마트 식료품 구매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복지포인트 사용범위도 확대하고 개인별 잔여 복지급여를 상반기내 일찍 쓰도록 유도하고 있다.

임실군 소상공인연합회 이기주 회장은 “가게마다 손님이 없어 많이들 고통스러워 하고 있는데 그나마 공무원들이 점심시간이나 퇴근 이후 이용해 주고 있어 힘이 되고 있다”며 “특히 지역에서만 쓸수 있는 상품권이 코로나 기근에 단비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군은 소상공인 특별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공공요금 및 사회보험료를 내달 1일부터 지원한다. 공공요금 3개월분 60만원과 4대 보험료를 근로자 1인당 연간 100만원 정도를 지원한다.

심 민 군수는 “농촌지역이라 가뜩이나 장사가 힘든데, 코로나로 인해 고통받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며 “이럴 때일수록 공무원이 앞장서서 이 위기를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모든 지원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사진>임실군 동네상권 활성화를 위해 공무원 소비촉진을 통해 지역상권 살리기 

구윤철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