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임실군, 농특산물 택배비 지원 효자정책 재조명올해 3억5300만원 투입 선제적 택배비 지원서비스 시행으로 판로개척과 소비촉진 두각

임실군이 일찍부터 시행 중인 농특산물 택배비 지원사업이 코로나 경제위기 속 효자정책으로 재조명되며 주목받고 있다.

군은 민선 6기를 전후해 오래 전부터 지역 농산물의 판로 확대 촉진을 위하여 농산물 택배비 지원사업을 전개해 왔다.

농산물 택배비 지원사업 대상은 임실군에 실제 거주하는 생산자단체 회원으로 관외 지역에 발송한 농산물에 대하여 지원하며 소비자에게 택배로 판매했을 경우 1000원에서 1400원 상당의 택배비 일부를 보조해 주는 사업이다.

당초 이 시업은 임실쌀인 ‘해보드미’와 농특산물에 대하여 지원 농가의 경영안정과 판매 활성화를 꾀하기 위해 도입, 시행한 정책이다.

지난 해 3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 24만건의 택배비를 지원해 지역 농업인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데 힘입어 올해는 3억5300만원을 투입해 27만건을 지원할 계획이다.

택배비 지원사업은 농산물 유통비용의 증가에 따른 농가의 부담을 경감하고 타지역과의 농산물 가격 경쟁력 확보와 온라인 마켓의 지속적인 성장 등 소비 패턴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추진해 온 대책이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 19 여파로 경기가 침체되고, 농산물 소비와 판매가 축소되면서 큰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는 단비와 같은 정책으로 상당한 보탬이 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로 인해 졸업식, 입학식, 지자체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어 타격을 입은 화훼농가의 유통비용을 절감,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이들 화훼농가들은 기존 도매시장을 탈피, 소비자에게 값싸고 품질좋은 꽃을 판매하는 전략으로 온라인과 택배사업으로 방향을 돌려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택배 서비스로 꽃을 판매하고 있는 명정원예(영) 전혜숙 대표는“코로나 19로 인해 졸업식은 물론, 지자체 행사까지 줄줄이 취소되면서 화훼소비가 급감하고 애써 힘들게 키운 꽃까지 폐기할 정도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며 “온라인과 택배사업을 시작했는데 군에서 택배비를 지원해줘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심 민 군수는 “수입농산물 증가와 및 코로나 19 장기화 펜더믹으로 인한 농산물 소비급감으로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택배비 지원을 통하여 소비자와 농가 모두가 만족하고, 청정임실에서 생산된 농특산물을 많이들 구입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임실군 농툭산물 택배비 지원정책 사업 전개

구윤철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