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부안군, ‘사회적 거리두기’ 언론사 홍보가 먼저???- 부안군 '사회적 거리두기' 역행
사진> 부안군청 직원들이 시외버스터미널 사거리에서 코로나19 캠페인 종료 후 기념촬영(부안군 제공)

- 군청 직원… 캠페인 진행 후 기념사진은 밀집 형태

- 도시에 비해 농촌 감염 확산은 매우 빨라...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증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모임제한, 종교시설, 유흥시설 운영제한 등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국민들의 동참을 연일 당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북 부안군이 정작 이 같은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상태로 캠페인을 전개해 지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의 의미에 어리둥절 해 하고 있다.

23일 부안군은 시외버스터미널 사거리에서 동참 분위기 형성을 위해 안전총괄과 주관으로 ‘함께 동참해요! 코로나19 멈춤을 위한 작은 실천!’ 이라는 문구가 담긴 플래카드를 들고 ▲ 외출자제 ▲ 사적인 모임 ▲ 약속 ▲ 여행 연기 등을 호소했다.

특히 “불편과 희생이 있지만 안전한 일상생활을 위해 군민 모두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이 같은 캠페인 종료 직후 당시 현장에 있던 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과정에 마스크는 착용하고 있었지만 정작 거리를 두지 않은 장면이 언론사에 배포돼 '홍보에만 급하고 실천은 뒷전'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부안군은 농촌 특성상 고령자의 인구 비율이 높은 편이다. 그러기에, ‘코로나19’ 관련한 홍보를 할 시에는 매우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구윤철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