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북구, 소상공인 특례보증 조기 지원소상공인 최대 2000만원까지 대출, 경영피해 최소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경기침체 불안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한 특례보증 조기 지원에 나선다.

 

북구는 “광주신용보증재단, 광주은행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따른 관내 소상공인 경영피해 최소화를 위해 특례보증금을 출연하고 13일부터 특례보증 대출 및 이차보전을 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은 북구 1억 원, 광주은행이 5000만 원을 출연하고 광주신용보증재단이 출연금의 15배인 22억 5000만 원을 신용보증 한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들은 광주은행을 통해 최대 2000만 원 까지 대출이 가능하며(북구 창업학교 수료자 신규 창업 시 최대 3000만 원) 특히 북구는 대출일로부터 2년간 연 2%의 이자차액을 지원한다.

 

특례보증 지원 신청자격은 북구에 사업장이 있는 영세 소상공인 중 ▴제조업, 건설업은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업체 ▴도・소매업, 요식업, 서비스업 등은 상시근로자 5인 미만인 업체이며 휴・폐업 중인 업체는 제외된다.

 

이번 사업은 특례보증금 소진 시까지 운영하며 북구 매곡동에 위치한 광주신용보증재단 북구지점(☎062-576-0091)으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 조기 지원을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민생경제의 근간을 이루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5억 2000만원을 출연하고 소상공인 461명에게 특례보증금 77여억 원을 지원했으며 이자차액 지원, 경영개선종합컨설팅, 창업 교육 등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과 창업지원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북구청 전경

안영균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