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고창-서울 고급형 우등버스 도입고창군 서울행 시외직행버스 16회 운행 중 8회 우등버스 도입

“좌석도 넓어서 다리를 쭉 뻗을 수 있어 좋아요” 고창에서 서울까지 조금 더 편하게 갈 수 있는 고급형 버스가 도입됐다. 12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에서 서울로 가는 하루 16차례의 시외버스의 절반(8차례)이 고급형 우등버스로 교체됐다.

 

군은 기존 버스의 공간협소에 따른 이용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시외버스 업체와 협의해 일부 시간대의 우등버스 운행을 결정, 올해부터 본격적인 운행을 시작했다. 우등버스의 좌석은 한 열에 3석씩 배열돼 있어 쾌적한 승차 환경을 제공한다. 이에 편안하게 우등버스를 이용해 장거리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우등버스 운행시간은 하루 16회 운행 중 오전 6시30분 첫차와 8시30분, 9시20분, 오후 12시25분, 1시10분, 1시55분, 2시40분, 6시 등 8차례다. 여기에 서울에서 고창으로 오는 하행선도 16회중 8회가 우등버스로 운행되고 있다. 이용요금은 직행버스가 1만7200원이며 우등버스가 2만2400원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등버스 확대와 시간대 조정 등을 통해 고창을 찾는 관광객과 군민들이 더 쉽고, 편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고창군 서울행 우등버스 도입(하루 18회중 8회)

오영은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