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임실군, 농촌중심지 경쟁력 강화 위해 1,322억원 투입키로...성가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도병목지구 개선 등 10개 중점사업 박차

임실군(군수 심 민)이 도시 못지 않은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들기 위한 농촌중심지 경쟁력 강화를 위해 10개 중점사업에 총 사업비 1322억원대 규모의 예산을 투입, 정주여건 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중점사업별 예산을 살펴 보면, 임실성가지구 전북형 도시재생 뉴딜사업140억원, 임실읍 행복누리원 건립120억원, 강진․삼계면 농촌중심지 활성화119억원,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158억원, 임실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300억원이다.

 

이어 반려동물산업 거점조성150억원, 임실군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308억원, 임실제일극장 리모델링55억원, 임실봉황생태공원조성58억원, 임실천 경관개선38억원 등이다.

 

특히, 임실성가지구 전북형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임실읍 행복누리원 건립, 임실제일극장 리모델링, 봉황생태공원 조성, 반려동물지원센터 건립사업은 올해부터 추진되는 신규사업이다.

 

군은 지난 해 임실성가지구 전북형 도시재생사업에 필요한 사업비를 확보, 올해부터 2023년까지 안심골목길과 치즈마을주차장, 산책로 등을 만든다.

 

임실읍 행복누리원은 지난해 범정부적으로 추진한 생활SOC복합화 공모에 선정된 사업으로 주민자치센터, 가족센터, 국민체육센터, 주거지 주차장이 결합한 복합건물 신축으로 주민들의 문화 수요 욕구를 크게 충족 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추진되는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은 강진면과 덕치면에 복지회관 건축과 다목적 구장 등을 신축하고,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은 2023년까지 관촌면과 성수면, 신평면, 지사면에 문화센터와 작은 목욕탕 건축 및 도로 개선 등을 해 나갈 계획 이다.

 

임실읍 주민들의 여가 및 쾌적한 생활환경을 위해 올해부터 임실제일극장을 리모델링하고, 임실봉황생태공원에 생태탐방로와 자연학습장도 조성해 나갈 계획 이다.

 

주력사업으로 꼽히는 반려동물거점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반려동물지원센터 건립사업비를 확보, 이미 추진 중인 공공동물장묘시설 조성사업 등과 함께 반려동물 정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심 민 군수는 “누구나 살고 싶고, 머물고 싶은 정주여건 마련을 위해 각 읍면 소재지를 중심으로 주민과 환경 중심의 생활환경을 개선할 것”이라며 “도시지역 못지않은 편안하고 쾌적한 생활공간을 만들어, 농촌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윤철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