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동구, 인쇄의 거리 사업 본격 ‘시동’25일 주민토론회 개최…연말까지 주민협의체 위원모집

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인쇄의 거리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본격 시동을 건다.

 

동구는 오는 25일 오후1시30분 창업지원센터(구 벤처빌딩) 2층 교육장에서 ‘인쇄의 거리 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

 

지난 10월 국토교통부 주관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동구는 ‘금동 인쇄의 거리’ 일원이 선정된 바 있다. 이에 따라 내년도부터 2024년까지 5년 간 총 3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금동 도시환경정비예정구역 해제지역을 대상으로 기반시설 확충, 인쇄의 거리 환경·문화 개선 등을 추진한다.

 

이번 설명회는 본격적인 사업 시작에 앞서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뉴딜사업의 목적과 방향성을 설명하는 한편, 다양한 의견을 수렴·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더불어 도시재생사업 추진과정에서 민과 관의 가교역할을 수행할 ‘주민협의체‘ 위원을 25일부터 연말까지 모집한다. 협의체 위원이 되면 사업이 완료될 때까지 지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전달할 뿐만 아니라 공감대 형성, 주민 간 갈등 조정, 도시재생 발굴·계획수립·변경 등에 참여하고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동구청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참조해 동구청 도시재생과 또는 서남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기타 문의는 동구청 도시재생과(☎062-608-2792)로 하면 된다.

 

임택 동구청장은 “사람 중심의 성공적인 도시재생사업을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면서 “인쇄의 거리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지속적으로 알려 주민 이해를 돕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동구청 전경

허윤호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