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농어촌公, 포항 신창2리항 명품어촌·어항으로 조성한다사업비 129억 들이는 어촌뉴딜300사업 포항에서 기공식

□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18일 경상북도 포항시 신창2리항에서 어촌뉴딜300사업*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명품어촌·어항 조성에 들어갔다.

*어촌뉴딜300 : 해양수산부가 300개의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어촌을 재생하고 해양관광활성화를 도모함으로써 일자리를 창출하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이며 국가 균형발전 실현을 위해 2019년부터 핵심주력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 이날 기공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장경식 경상북도의회의장,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어촌뉴딜300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 풍물패의 터다지기 공연 후에는 참석자들이 안전을 기원하는 기념행사가 진행하며 성공적인 공사를 기원했다.

□ 이번 사업은 공사 포항울릉지사가 포항시로부터 신창2리(포항시 남구 장기면) 일원을 명품어촌·어항으로 조성하는 것을 위탁받아 시행하는 것으로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총 129억원이 투입되며, 공간을 일터, 삶터, 놀터로 나누어 조성해 완공 후에는 주민들의 안전한 생활이 보장되고, 소득사업과 체험사업운영을 통한 소득의 증가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일석삼조의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 산업공간은 어항시설 정비를 통해 어업인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지역 고유자원인 돌미역을 선별 가공할 수 있는 유통센터를 만든다.

❍ 레저공간은 아름다운 해변길을 활용한 해안풍경길을 만들고 해수풀 이용이 가능한 해양생태놀이터와 생활문화관을 조성해 해녀와 어촌문화에 대한 전시 관람과 체험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 더불어, 생활공간을 위해서는 주민 참여형 경관개선사업과 함께 주민 스스로 자신과 공동체의 삶을 바꿔나갈 수 있도록 자생력을 높이기 위한 역량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 특히, 공사는 어촌뉴딜300사업을 추진에 있어 지역주민, 전문가,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지역협의체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으로, 어촌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 지원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 김인식 사장은 “공사는 새만금방조제와 같은 대규모 해안시설 조성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업을 통해 농어촌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어촌지역 활성화를 위해서도 지역별 맞춤 혁신으로, 주민 소득기반을 확충하고 삶의 질 향상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농어촌공사 포항 신창2리항 어촌뉴딜사업 300기공식

양정기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