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김삼호 광산구청장, 우즈벡·카자흐와 교류협력키로월곡동 도시재생사업 성공 위해 우호교류와 고려인동포 실태 파악

17일 김삼호 광산구청장이 5박7일 일정으로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 우호교류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다.

 

김 청장의 이번 해외 방문은, 우즈베키스탄 지방정부와 우호교류 협약을 맺고, 카자흐스탄 독립유공자후손회 행사인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한 것.

 

아울러 2022년까지 200억원 규모로 월곡동 고려인마을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 중인 광산구는, 두 나라와 역사·문화·시민 교류의 물꼬를 트고, 고려인의 생활·문화 실태 파악 등을 위해 이번 방문을 추진했다.

 

김 청장은 12일부터 14일 우즈베키스탄에 머무르면서 타슈켄트주 파르겐트시, 타슈켄트시 미르조 울루그벡구와 문화·경제·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증진과 교류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나아가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어르신 시설 ‘아리랑 요양원’과 한국어 교육기관 ‘세종학당’ ‘한국어교육센터’ 등을 방문하고, 고려인문화협회장인 빅토르박 하원의원을 만나 환담을 나눴다.

 

김 청장은 “우즈베키스탄에 정착한 고려인들이 강한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활동할 수 있도록 이제는 지방정부인 광산구가 든든한 후원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15일 카자흐스탄으로 이동한 김 청장은, 우슈토베를 방문해, 고려인 이주 최초 정착지의 토굴터·묘지·추모비 등을 돌아봤다.

 

이날 함께 한 고려인 2세 박일리야 빼드리비(80) 씨는 “슬기로운 고려인들은 이주의 고통 속에서도 땅을 일구고 서로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 냈고, 현재는 정치·경제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방문 마지막 날인 16일, 김 청장은, 대한민국 보훈처가 지원하고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독립유공자후손회가 주최한 ‘제80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추념사에서 김 청장은, 선열들의 위대한 투쟁을 지지한 유가족을 위로하고, 월곡동에 세워질 ‘고려인역사박물관’ 소식을 전하며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박수를 받았다.

 

동시에 이번 방문에서 이 역사박물관에 들여놓을 고려인 예술가들의 작품기증 의사도 받아냈다.

   사진>광산구청장 우즈베키스찬 파르켄트시와 우호협력 약속

진욱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