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휴양하며 건강도 관리 ‘고창판 웰니스’ 뜬다콘텐츠와 차별화, 연계성 등으로 웰니스 관광의 거점으로 새롭게 도약할 것

고창군이 한국웰니스산업협회에서 선정한 ‘K-웰니스 도시’ 힐링명상 분야에 선정됐다. 최근 관광의 흐름이 웰빙과 행복을 추구하는 웰니스 관광으로 전환되는 상황에서 고창군이 이 분야를 선점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는 평가다.

 

5일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한국 웰니스산업협회가 고창군을 찾아 K-웰니스 도시 인증패를 전달했다. 올해 첫 지정된 웰니스 도시는 익산시를 시작으로, 고창군은 군단위 1호로 인증됐다.

 

‘웰니스’란 웰빙(Well-Being), 행복(Happiness), 건강(Fitness)의 합성어로 건강을 유지, 증진하기 위한 일상생활의 모든 활동을 말한다. 최근 웰니스 산업은 시장 규모가 크고 부가가치가 높은 관광산업으로 2015~2017년 사이 평균 6.4%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K-웰니스 도시’는 유소년부터 실버세대까지 전 연령대가 웰니스 활동에 적합한 특화지역임을 선정하는 사업이다.

 

고창군은 선운산, 운곡람사르습지, 고창읍성 맹종죽림 등 천혜의 자연환경 속 명상 힐링 성지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동호해수욕장 모래찜질, 석정온천 스파 등 도시인들이 지친 몸과 마음을 재충전 하는 명소가 곳곳에 포진해 있다.

 

고창군 관계자는 “콘텐츠와 차별화, 연계성 등으로 무장해 대한민국 웰니스 관광의 거점으로 새롭게 도약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한국 웰니스산업협회 고창군에 K-웰니스 도시 현판 전달

오영은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