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심 민 임실군수, 특례군 법제화 추진 적극 나서16일 단양군청서 개최된 창립총회 참석, 법제화 강력 건의

심 민 임실군수가 특례군 법제화 추진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심 군수는 16일 충북 단양군청에서 개최된 특례군 법제화 추진협의회 창립총회에 참석해 법제화 추진의 필요성을 강력히 건의하는 데 적극 앞장섰다.

 

이번 창립총회는 인구 감소로 소멸위기에 처하고 있는 전국 24개군이 뜻을 모아 특례군 법제화 추진협의회를 발족하고 특례군 법제화를 통해 지방소멸위기를 해소하여 진정한 국가균형 발전과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례군 법제화 추진협의회는 류한우 단양군수를 초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협의회는 향후 특례군 지정을 위해 특례군 입법 촉구 서명운동, 국회 토론회 개최 등을 벌일 계획이다.

 

도내에서는 임실군을 비롯하여 진안군과 무주군, 장수군, 순창군 등 5개 군이 참여했다.

 

심 민 군수는“특례군 지정은 소멸 위기의 농촌 소도시가 자립기반을 마련하고 군민 피부에 와닫는 복지정책을 실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앞장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심 민 임실군수 특례군 법제화 추진건의(16일 충북 단양군청 24군 참가)

구윤철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