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곡성군, 국비 80억으로 2020년부터 곡성천 도시생태축 복원사업 나선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총 사업비 80억원의 국비를 투입해 곡성천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은 택지개발, 도로 및 철도건설, 전기통신시설 등으로 훼손되거나 파편화된 녹지축과 수생태축의 연결성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 이번 사업대상지인 곡성천은 동악산과 섬진강을 연결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곡성군 환경단체에서는 이 지역이 멸종위기종인 수달, 삵, 하늘다람쥐, 꼬마잠자리 등이 서식하기 때문에 생태적 가치가 매우 뛰어다고 평가하고 있다.

 

곡성군은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을 통해 생태통로, 생태숲, 생물서식지 등을 복원 및 조성함으로써 더욱 다양한 생물들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간다는 입장이다. 특히 곡성천 복원이 2016년도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섬진강 침실습지’와 연계되어 생태관광자원으로서도 잠재적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해 볼 수 있다.

 

곡성군은 “생태적 복원이라는 의미와 더불어 도시 중심부에 녹지를 확충해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높여 자연과 사람이 공존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곡성군 국비80억 확보 2020년도부터 곡성천 도시생태축 복원사업 추진

이종현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