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광주 북구, 치매안심센터 개소치매 조기검진, 치매환자 지원 등

광주시 북구가 어르신들의 치매 예방과 치료를 돕는 치매안심센터를 16일 개소했다.

 

정부의 국가치매책임제 시행에 따라 지난 2017년 12월부터 북구 보건소 2층에 임시로 설치・운영해 오던 치매안심센터를 북구 동림동에 정식으로 개소했다.

 

이번에 개소한 치매안심센터는 지상 4층(1300㎡) 규모로 동림동에 소재한 북구 농산물 직거래장터를 리모델링을 통해 검진실, 교육・상담실, 프로그램실, 쉼터・가족 카페 등 시설을 갖추었으며 지난 9월 2일부터 업무에 돌입했다.

 

주요 업무로는 북구지역의 만 6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치매 조기검진을 실시하고 치매환자 약제비 지원, 조호물품・배회 인식표 제공 등 치매환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센터장을 포함한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등 15명의 전문 인력이 치매예방교육, 인지강화 프로그램 운영, 사례관리 등 맞춤형 치매관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북구는 치매안심센터를 거점으로 북구 보건소, 본촌건강생활지원센터, 두암 보건지소를 권역별 센터로 운영해 지역 어르신과 주민들에게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치매 예방・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사진>북구 치매안심센터 개소

안영균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