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하남동 ‘얼굴 없는 천사’, 9년째 기부 이어가9일 새벽 동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으로 사과 50상자 놓고 가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얼굴 없는 천사’로 잘 알려진 익명의 기부자가, 추석을 앞둔 9일 새벽 또다시 하남동 행정복지센터에 사과 50상자를 놓고 갔다.

 

이날 오전 8시 동 행정복지센터 문을 연 한 공무원은 주차장에 놓인 기부물품을 발견하고, 동료와 주변에 이러한 사실을 밝혔다.

 

얼굴 없는 천사의 기부는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이 기부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쌀 20kg 들이 35포를 동 행정복지센터 주차장에 두고 간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6차례 나눔을 이어오고 있다.

 

하남동 행정복지센터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돌봄이웃 등에게 사과를 나눠줄 계획이다.

     사진>광산구 하남동 '굴없는 천사' 9년째 기부

이길천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