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문화
‘국토’의 시인 조태일 타계 20주기 맞아 고향 곡성에서 문학축전 연다

곡성군(군수 유근기)과 (사)죽형조태일시인기념사업회가 주최하는 ‘제1회 조태일문학상 시상식 및 2019 죽형 조태일 문학축전’이 7일 오후 3시 곡성레저문화센터에서 열린다.

 

발바닥이 다 닳아 새 살이 돋도록 우리는

우리의 땅을 밟을 수밖에 없는 일이다.

 

숨결이 다 타올라 새 숨결이 열리도록 우리는

우리의 하늘 밑을 서성일 수밖에 없는 일이다.

-조태일 시 <국토서시> 일부

 

죽형 조태일 시인은 196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 <아침선박>이 당선된 이래 서슬 퍼런 언어로 정치모순과 사회현실에 온몸으로 맞선 저항시인이었다. 자연과의 교감을 빼어난 서정시로 보여준 죽형(竹兄) 조태일 시인(1941~1999) 20주기를 맞아 시인을 기리는 뜻깊은 행사가 마련된다.

 

이번 행사는 조태일 시인 타계 20주기를 맞아 ‘우리의 삶을, 우리의 숨결을’을 주제로 시인의 삶과 시세계를 기리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먼저 시인을 그리워하고 추억하는 시 낭송이 이어질 예정이다. 조태일 시인이 발행하던 <시인>지로 등단한 권혁소 시인은 ‘무뚝뚝한 사나이’라는 시를 통해 불의에 맞섰던 조태일 시인을 추억한다. 강대선, 김숙희, 박관서, 석연경, 주명숙 시인도 시낭송을 통해 조태일 시인을 떠올린다. 또한 곡성의 어린이들도 조태일 시인의 시 <임진강가에서>를 낭송할 예정이다.

 

70년대부터 민중문학 진영을 이끌어온 염무웅 평론가는 독재 권력에 저항하면서도 개성적인 목소리가 확고한 시를 썼던 조태일 시인의 시 세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염 씨는 196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서 평론 부문 당선자로 조태일 시인과는 신춘문예 동기다.

 

지역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공연도 마련된다. ‘씨쏘뮤지컬컴퍼니’는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뮤지컬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월드뮤직그룹 루트머지’는 전통음악 산조에 자유스러운 형식을 접목한 퓨전음악을 선보인다.

 

또한 행사장에서는 ‘그리운 쪽으로 고개를’이라는 이름으로 서양화가 한희원 씨의 시화전도 펼쳐진다. 조태일 시인의 대표시를 비롯해 박남준 시인 등 여러 시인들의 추모시들이 그림으로 재탄생한다. 여기에 천년고찰 태안사 문학기행, 세미나 ‘분단 극복과 통일 지향의 시문학’ 등 다양한 행사도 함께 마련된다.

 

제1회 조태일문학상 수상자로는 시집 <당신은 북천에서 온 사람>을 펴낸 이대흠 시인이 선정돼어 이 날 시상식을 진행한다. 심사위원들은(신경림 시인, 염무웅 평론가, 최두석 시인)는 “남도의 지역말을 맛깔나게 쓰는 데 오랫동안 공들인 시인인데 이번 시집의 경우 그 방언의 구사가 더욱 활달하고도 적실하다. 한국시의 융융한 흐름을 염원하던 조태일 시인이 살아계셔서 이 시집을 읽더라도 반겼을 것 같다.”라며 심사평을 밝혔다.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2천만 원이 수여된다.

 

한편 문학축전에 앞서 이날 1시 곡성레저문화센터 대황홀에서 <분단 극복과 통일지향의 시문학>을 주제로‘통일을 준비하는 젊은작가 심포지엄’이 열린다. 심포지엄에서는 분단 문제에 관심을 가진 조태일 시인의 시를 조명하고, 통일문학의 현주소를 진단할 예정이다. 동의대 하상일 교수가 ‘분단극복과 통일지향의 재일조선인 시문학’을 주제로 기조 발제를 하고, ‘조태일 시의 통일 담론적 고찰’(이동순 시인, 문학박사, 충남 아산), 조태일의 글쓰기와 통일적 상상력(정민구 전남대 BK연구교수), ‘조기천의 장편서사시 『白頭山』의 창작토대’(김낙현 중앙대 교수)를 주제로 한 발제가 이어진다.

    사진>생전의 조태일 시인

이종현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