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농어촌公, 태풍 다나스(DANAS) 북상에 비상대비체제 돌입농어촌공사, 태풍 다나스 북상 대비 19일 14:00를 기해 19일 14:00를 기해

□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새벽부터 우리나라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9일 오후 재해대비 상황 점검을 위한 영상회의를 실시하고 전 직원 비상근무체제로 전환하는 등 비상대비체제에 돌입했다.

❍ 본사 재난 대응 관련 부서를 비롯하여 전국 지역본부와 사업단이 참여한 영상회의에서는 집중호우 예상지역과 재해취약시설에 대한 사전대비 등 재난상황 대비체제를 집중 점검했다.

❍ 이번 회의에서 김인식 사장은 “태풍북상에 따른 배수시설 사전정비, 재해취약시설 현장점검, 저수지 수위관리 강화 등 철저한 상황관리와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강조하며, “농업기반시설에 대한 철저한 사전점검을 통해 태풍 피해를 예방하고, 피해 발생 시 긴급복구에 나서 국민의 안전과 농작물 보호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 아울러, 태풍피해 예방을 위해 중앙부처, 하천관리청,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의 비상연락체계를 긴밀히 유지할 것을 지시했다.

□ 공사는 본사 재난종합대응상황실을 중심으로 태풍이동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한편, 태풍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전 직원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전국 농업생산기반시설에 대한 배수시설 관리 및 순찰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사진>한국농어촌공사 본사와 전국 지역본부와 영상회의 개최

양정기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