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곡성군, 결혼이주여성 대상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 실시

폭력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구조적 문제이다. 곡성군은 최근 발생한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 사건과 관련하여 지역사회 인식 개선을 위해 7월 11일 목요일 관내 결혼이주여성 40여명을 대상으로 곡성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실시하였다.

 

이번 강의는 ‘성폭력·가정폭력 없는 건강한 사회에서 살기’라는 주제로 전라남도 폭력예방교육 지역지원기관인 전남여성가족재단에서 개최하였으며 이주여성대상 성폭력·가정폭력 예방법과 대처법에 대하여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였다.

 

특히 의사소통이 어려운 이주여성들을 위해 다문화 감수성을 기초로 사례중심과 신고요령 등을 집중 교육하여 폭력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적극적인 대처 방법을 학습하였다.

 

군 관계자는 “결혼이주여성 뿐만 아니라 곡성군민 모두가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조성하기위해 지속적으로‘찾아가는 폭력예방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 주민복지과 여성가족팀 임비두리 061-360-8255 >

   사진>이주여성 폭력예방 교육사진

이종현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