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이용호 의원, 서울랜드 주차장 유아 사망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제2하준이법’통과 촉구 기자회견경사진 곳에 설치된 주차장에 미끄럼 방지 위한 고임목 설치 의무화

이용호 의원(무소속, 남원·임실·순창)은 지난 9일 비영리단체 ‘정치하는엄마’들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하준이법’인「주차장법 개정안」통과를 강력히 촉구했다.

 

‘제2하준이법’은 2017년도 서울랜드 주차장 사고로 세상을 떠난 최하준 어린이(당시 5세)의 이름을 딴 법안으로, 사고 직후 ‘하준이법을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 의 내용을 담고 있으며 약 15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사고 후 ‘하준이법’의 일환으로 도로교통법 제34조의3항(경사진 곳에서의 정차 또는 주차의 방법)이 신설됨에 따라 운전자로 하여금 경사진 곳에 주정차 시 반드시 고임목을 설치하도록 하는 등 주의 의무가 부과 되었다.

 

그러나, 차량 미끄럼 사고가 주로 운전자의 육안으로는 경사 여부를 파악할 수 없는 장소에서 발생한다는 점에서 실효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하준군이 사망한 사고 발생 지점인 서울대공원 동문 주차장의 경사도 역시 약 1.15°에 불과했으나, 하준군은 반대편 주차구획에 있던 차량이 미끄러져 내려와 당시 차량 옆에 서 있던 하준 군과 당시 임신중 이었던 어머니를 덮쳤고 하준 군은 구급차 이송 도중 사망한 바 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경사진 곳에 설치된 주차장에 미끄럼 방지를 위한 고임목이 의무 설치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2하준이법’은 ‘경사진 곳에 주차장을 설치하는 경우, 차량의 미끄럼 방지를 위한 고임목 설치 및 주의 안내 표지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하고 있으며 위반 시 6개월 미만의 영업정지 또는 300만원 미만의 과징금이 부과된다.

 

또한, 주차장 사고 예방 및 실효적 대책 마련을 위해 그간 기계식 주차장에만 적용되던 ‘사고 보고 및 사고 조사 의무’를 전체 주차장으로 확대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하준군의 어머니 고유미 씨는 “이제껏 지키지 못한 하준이와의 약속 때문에 이 자리에 섰다”면서 “그 어떤 아이도 하준이와 같은 사고로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일이 없도록 국회가 앞장서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한, “‘제2하준이법’인 주차장법 개정이 완료되어야만 비로소 ‘하준이법’이 완성된다”면서 “하준이의 생명과 바꾼 기회인만큼 모쪼록 이번 「주차장법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이용호 의원은 “사고 후 2년 가까운 시간이 지났지만 여태껏 제대로 된 대책이 마련되지 못했다”며 “경사면에 설치된 주차 구획의 경우 반드시 미끄럼 방지를 위한 고임목을 고정 설치하도록 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2하준이법’을 포함해 어린이들의 희생 위에서 만들어진 교통안전법안들의 통과를 위해 힘쓰겠다면서”면서 선후배 동료 의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부탁했다.

   사진>임실군 무소속 이용호 국회의원 기자회견 모습

구윤철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