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주택 화재 피해 월남참전용사에 새집 지어주기 ‘감동’월남 참전 유공자 지난해 화재 피해..고창군·35사단·보훈지청 주택신축 이달 준공 앞 둬

불의의 화마로 인해 자칫 삶의 의욕이 꺾일 뻔 했던 보훈가족에게 뜨거운 온정이 답지하고 있어 무더위를 날려줄 훈훈한 귀감이 되고 있다.

 

10일 고창군에 따르면 월남 참전 유공자 김영길(무장면·78)씨가 지난 2018년 12월 발생한 화재로 주택이 전소되는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고창군과 월남참전자 전우회 고창지회(지회장 김양수), 전북 서부보훈지청(지청장 황선우), 육군 35사단 등이 김씨가 하루빨리 충격에서 벗어나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새로 거주할 주택을 신축중이다.

 

고창군이 주택 신축에 필요한 행정적인 절차와 폐기물 처리 등을 전담하고, 35사단 공병대대가 주택 신축을 진행하고 있다. 또 월남 참전자 전우회와 전북 서부보훈지청에서는 김씨가 앞으로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나라사랑 보금자리’사업으로 선정해 지속적인 도움을 주기로 했다.

 

현재 주택은 순조롭게 건축 중이며 많은 재능기부자들의 순수하고 자발적인 재능기부에 힘입어 이달 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고창군 사회복지과 임채남 과장은 “나라를 위해 기꺼이 봉사하신 유공자를 선양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국가의 책무다”며 “앞으로도 김씨가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필요한 가전제품 등을 기부 받아 제공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육군에서 후원하는 ‘나라사랑 보금자리’사업은 6·25와 월남참전자들의 조국에 대한 헌신과 희생에 보답하기 위해 추진하며 지자체와 군(軍)이 함께 울력하는 모범사례다.

   사진>고창 월남참전 유공자 나라사랑 보금자리 후원

오영은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