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종합
동구, 용산지구 LH1단지 내 복리시설 만든다LH와 협약 통해 어린이집, 공동육아나눔터, 사회적기업 공간 등 조성

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용산지구 LH1단지 내에 주민들을 위한 복리시설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용산동 427-1일원에 조성중인 광주용산 LH1단지는 국민임대와 행복주택 528세대가 오는 7월 말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용산지구는 이번 달부터 입주 중인 모아엘가, 대성베르힐, 계룡리슈빌이 위치해 총 2천2백여 세대 대규모 공동주택단지를 이루고 있다.

 

동구는 용산지구 대규모 입주에 따른 주민들의 복리와 편의 증진을 위해 단지 내 복리시설을 만들기로 하고, 13일 LH광주전남지역본부(본부장 백인철)와 ‘광주용산 LH1단지 내 복리시설 공간 무상임대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동구는 2039년까지 총 442㎡ 규모 면적을 20년간 무상 제공받아 △구립어린이집(297.39㎡) △공동육아나눔터(69.97㎡) △사회적기업 공간(75㎡)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동구는 먼저 8월까지 ‘구립어린이집’과 육아품앗이가 가능한 ‘공동육아나눔터’를 개소하고, 10월경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회서비스·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기업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LH광주전남지역본부의 적극적 협조로 지역주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게 돼 감사하다”면서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지역민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정주여건이 쾌적한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사진>용산지구 행복주택내 복리시설 조성 협약식

허윤호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