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남뉴스 사회
농어촌公, 환경과 생태를 고려한 지속가능한 물관리 방안 논의농어촌공사, 깨끗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한「수질환경관리 워크숍」개최

□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11일 대전에서 수질 관련전문가를 비롯한 공사 담당자 250여명이 모여 주제발표와 토론을 이어가며, 깨끗하고 안전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 수질환경관리 워크숍」은 가뭄과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수질관리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수질환경포럼 ▲2019년 수질관리 추진방안 ▲농업용수 수질 조사·관리·개선 업무 발전방안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 수질환경포럼에서는 건국대학교 김성준 교수(한국농공학회 회장)와 서울대학교 김학관 교수가 주제발표를 통해 농어촌용수 수질관리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유관기관, 학계, 농업인 등 수질환경분야 전문가 13명으로 구성된 수질환경포럼 위원들이 환경과 생태를 고려한 수질관리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 올해 공사는 수질보전과 개선, 오염재난 적기 대응을 병행하는 수질관리로 패러다임을 전환하여 깨끗한 물을 안정적으로 확보,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 공사 관리 저수지에 대한 수질조사와 함께 지자체 관리 저수지 3,786개소를 3년 빈도로 수질을 조사 분석해 수질개선을 위한 자료로 활용중이다. 이 중 수질개선이 시급한 87지구에 대해서는 인공습지와 침강지 등 수질개선시설을 설치했다. 더불어 드론을 활용한 과학적 수질조사와 오염원 관리로 수질오염 대응력을 높이고 있다.

❍ 수질오염 재난 적기대응을 위해서는 권역별로 통합방제단과 수질오염 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재난시 신속한 대처와 수습을 위해 통합방재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 참석자들은 건강한 수질관리 생태계 구축을 위한 수질관리 협업 시스템 구축과 주민참여 수질관리 거버넌스의 활성화, 농업비점오염원 관리 강화 등을 제안하며 농업용수 수질관리 개선 및 업무발전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 김인식 사장은 “친환경적이면서도 고품질의 안전한 먹거리 생산의 시작점이 바로 깨끗한 물”이라며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서는 깨끗하고 안전하다는 우리 농업의 가치를 확산시켜야 한다”고 말하고 “깨끗한 물 공급이 우리 농업과 국민을 위한 일”임을 강조했다.

   사진>농어촌공사-11일 대전에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한 수질환경관리워크숍 개최

양정기 기자  bodo@wbci.kr

<저작권자 © 복지TV호남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